홍보센터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홍보센터

뉴스

뉴스

휴비스

휴비스, 대한민국방위산업전 2022 참가…국방 소재 전문성 강화 나서

2022-09-21

- 스마트 섬유, 슈퍼 섬유, 고기능 섬유 등 첨단 국방 섬유 소재 소개
- 美 스타트업 기업 ‘솔리얀’의 스마트 발열 소재 선뵈
- 안전 장갑, 전투복, 하계 활동복 등 장병들의 전투력과 삶의 질 향상

화학 섬유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대표이사 신유동, 079980)는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대한민국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해 자사에서 개발한 첨단 섬유 기술 및 제품을 소개하고 국방 소재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대한민국방위산업전은 육군협회가 주최하고 디펜스엑스포가 주관하는 국제인증 방산 전시회다. 무기체계관, 워리어 플랫폼, 국제관, 드론봇관, 항법시스템관, 국제우주관 등 다양한 테마 전시와 학술 행사가 진행되며 정부 및 유관기관,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60여 개국의 VIP 참석, 미국ㆍ독일ㆍ이스라엘 등 30여 개국의 해외기업이 참가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처음 이 전시를 참가하는 휴비스는 스마트 섬유와 슈퍼 섬유, 친환경/고기능 소재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고, 이를 국방 섬유 제품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섬유 소재는 장병들이 훈련과 병영 생활에서 사용하는 필수 군수품의 원재료이다. 장병들의 전투력과 삶의 질 향상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분야로 군에서는 민간 첨단기술의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휴비스는 미국 스마트섬유 스타트업 기업 ‘솔리얀(Soliyarn)’에서 개발한 스마트 발열 소재를 선보인다. 특히 전도성 섬유가 접목된 군용 발열 장갑은 극한 환경에서 전투 효율을 높이기 위하여 개발된 제품으로, 발열 특성과 착용감이 우수하며 이미 미군에 납품될 정도로 그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휴비스는 지난 5월, 투자전문 자회사 휴비스글로벌을 통해 솔리얀의 지분 25%를 확보하는 투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슈퍼섬유 제품으로는 난연성이 우수하여 특수 방화복 소재 등으로 사용되는 메타아라미드 ‘메타원(MetaOne)’을 선보인다. 메타원은 휴비스에서 국내 최초 개발한 메타계 아라미드 섬유로 섭씨 400도 이상의 고온에서도 쉽게 녹아 없어지지 않으며, 우수한 전기절연 특성이 있어 전투복 소재로 활용이 용이하다. 뛰어난 내절단성과 내마모성이 특징인 ‘듀라론(Duraron)’은 국군 안전 장갑용 소재로 소개되며, 빠른 열 전도성과 접촉냉감성으로 올여름 각광받은 냉감 섬유 ‘듀라론-쿨(Duraron-Cool)’은 하계 활동복 소재로 소개된다.

그 밖에 매립 시 3년 내에 분해되어 사라지는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에코엔(ecoen)’은 사계절 활동복 소재로 선보이며, 국방용 마스크와 침구 및 침낭, 동계복 등 휴비스의 다양한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국방 섬유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휴비스 관계자는 “최근 K방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첨단 국방 제품을 살펴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에서 휴비스의 뛰어난 품질과 기술력을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휴비스는 스마트 섬유, 슈퍼 섬유, 친환경/고기능 소재 등 첨단 섬유 기술에 대한 R&D 역량을 강화하여 국방 소재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장병들의 전투력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 <끝>


[사진 좌] 휴비스글로벌이 지분 투자한 ‘솔리얀’에서 개발한 군용 발열 장갑
[사진 우] 휴비스 메타아라미드 소재 ‘메타원’이 적용된 특수방화복

이전글

휴비스, 2050 탄소중립 마스터플랜 가동…지속가능경영 가속화

다음글

휴비스 에코펫, K-Mtech 2022 참가… 고부가가치 신소재 선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