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홍보센터 뉴스

홍보센터

휴비스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공유하기

공유

뉴스

휴비스

휴비스, 슈퍼섬유로 ‘유럽 산업용 소재 시장’ 글로벌 마케팅 박차

2019-05-14

-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하는 글로벌 산업용 소재 전시회 ‘테크텍스타일 2019’ 참가
- 올해 4번째 참가로 슈퍼섬유/산업용 섬유 소개 및 유럽 시장 공략

화학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대표이사 신유동, 079980)는 국내 최초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와 산업용 섬유로 유럽 시장에서 글로벌 마케팅을 펼친다. 휴비스는 5월 14일부터 5월 17일까지 4일간 독일 메세 프랑크푸르트 전시장에서 열리는 ‘테크텍스타일 2019 (Techtextil 2019)’에 참가하여 유럽 소재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1986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는 세계적 규모의 산업용 소재 전시회로 전세계 60여개 국가에 1,500여 업체가 참가하며 3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예정이다. 일본 도레이(Toray), 데이진(Teijin) 및 렌징(Lenzing), 바스프(BASF) 등 세계 유수의 소재 기업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내 업체가 참가한다.

휴비스는 2013년 첫 참가 이후 4번째로 참가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슈퍼섬유와 산업용 소재를 선보인다.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페닐렌설파이드(PPS)를 국내 최초 섬유로 개발한 ‘제타원(ZetaOne)’이 그 중 하나이다. 화력발전소나 아스팔트, 시멘트 공장, 폐기물 소각장 등에서 분진과 가스를 걸러내는 백필터(Bag Filter)로 사용되며 주로 유럽, 중국 등으로 수출된다. 일본 도레이에 이어 휴비스가 세계 시장점유율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 3,400톤을 판매했다. 또한 난연성이 우수하여 특수방화복 소재로 사용되는 메타아라미드 ‘메타원(MetaOne)’과 내절단성이 우수하여 안전장갑 최적의 소재인 고강도 PE섬유 ‘듀라론(Duraron)’까지 휴비스에서 상업화에 성공한 슈퍼섬유가 모두 한자리에 모인다.

이 밖에도 의류용 장섬유보다 강도가 높아 광고판이나 코팅직물, 컨베이어 벨트, 로프 등으로 사용되는 고강력사 ‘트리론(Triron)’ 및 자동차 소음은 줄여주고 환기 유로는 넓혀주는 흡차음 소재 등 다양한 산업용 섬유를 소개하고 유럽 시장의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다.

휴비스 신유동 대표는 “산업이 발달하고 환경에 대한 관심과 규제가 높은 유럽 시장은 더욱 까다로운 규격의 강도와 난연성의 소재가 요구된다.”며 “휴비스에게는 신규 시장을 발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전글

휴비스 박성윤 연구소장, 제54회 발명의 날 ‘은탑산업훈장’ 수상

다음글

휴비스, 2019 1Q 연결 기준 매출 2,817억원, 영업이익 29억원

추천 이메일 보내기

본 콘텐츠를 추천하고자 하시는 분께 이메일을 보낼 수 있습니다.

필수필수입력사항입니다.

필수
@
0 / 200자
필수
@
필수

top